폭발발생 대처방법 백두산 화산

  터질지 모르는 활화산 백두산

백두산은 한반도에서 가장 높은 산이에요.

“북한과 중국의 경계에 있는 산으로 봉우리는 총 16봉이며, 최고봉은 해발 2,744m의 병사봉으로 북한 지역에 있으며, 각 봉 정상 사이에 칼데라 호수인 천지를 갖추고 있습니다” 백두산은 압록강과 두만강의 발원지이기도 합니다.

지금도 활발하게 마그마 활동이 관측되는 활화산이기 때문에 백두산 폭발에 따른 대재앙이 발생할 거라는 소문이 돌고 있습니다.심지어 이를 소재로 한 영화 백두산이 국내에서 개봉되기도 했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백두산의 화산이 폭발하게 되는 것일까요?백두산 화산 폭발 시 피해 규모

제일 먼저 타격받는 곳은 북한입니다.

경제 기반이 취약한 북한 지역에서 화산 폭발의 영향으로 화산 지진이 일어나 내진 설계가 되어 있지 않은 북한 건물들이 대부분 붕괴할 것입니다. 폭발 시 엄청난 화산재가 발생하고, 20억 톤에 달하는 천지의 물 때문에 다량의 화산쇄설류 발생이 예측됩니다. 따라서 폭발 시에는 혜산시, 대홍단군, 회령시 등 백두산 천지 또는 그 기슭에서 발하는 압록강, 두만강, 송화강 유역이 화쇄류로 폐허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더 큰 문제는 폭발과 함께 증발한 천지의 진수가 비가 되어 내리게 되는데, 이것이 시간당 800 밀리미터라고 합니다. 즉, 1년 강수량의 50%가 시간당 쏟아지는 양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피해 규모가 워낙 커 북한의 국가 경제는 물론 인프라가 모두 붕괴하기 때문에 통일이 되지 않는 한 복구 가능성은 낮은 상태입니다.

한국은 어떤 입을까요?

북한이 아닌 주변국의 경우 백두산 폭발로 인한 화산재의 피해를 받을 가능성이 농후합니다만. 여름에는 동남풍, 겨울에는 북서풍이 부는 우리나라의 특성상 백두산 폭발로 인한 화산재를 직접 경험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바람이 남쪽으로 부는 특이한 상황에서 백두산이 가장 큰 화산재를 뿜는다는 전제 아래에선 11조원의 재산피해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화산재는 일반 암석, 유리와 같은 규석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성분 자체는 건강을 위협하는 물질은 아니지만, 10마이크로미터 미만의 미세먼지는 인체 호흡기 깊숙이 들어가 폐포에 달라붙을 수 있어 위험합니다.

따라서 먼지가 체내로 흡입되지 않도록 KF94 마스크를 비치하거나 시중에서 판매하는 방진마스크, 방독마스크 등을 미리 구입하여 가정에 비치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가급적 집에 머무는 것이 현명하지만 부득이하게 외출할 필요가 있다면 피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긴 소매 옷을 입고 마스크를 착용하며 렌즈 대신 안경을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피부에 화산재가 닿아서 가렵다고 손으로 긁거나 문지르면 안 됩니다. 그렇게 되면 더 큰 피부 질환을 발생시킬 위험이 있습니다.

자주 수분을 섭취하는 것도 화산재의 피해를 예방하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