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겪은 갑상선기능항진증의 증상과 좋은 소리식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평택 렌가면하우스 주택관리부 마부장입니다.항상 그랬던 것처럼 저는 좀 진지한 스토리를 해보려고 합니다.4년 전이었지?일요일 한가롭게 오후시간을 즐기며 침대에 누워있습니다. 일어섰더니 갑자기 다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게 되어 일어설 수 없었습니다. 아무리 일어서려고 힘을 써도 온몸에 힘을 전혀 쓸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결국 119구급차를 불러 종합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피검사와 각종 검사 후 의사의 진단에서는 혈관 내의 전해질에 칼슘이 빠져 근육 무력이 왔다는 것이었습니다.응급실에서 칼슘이 함유되어 자가트리암 링거를 맞고 내일 퇴원했습니다. 그 후, 3개월 정도 시간이 지나면 신고와 같은 증상이 스스로도 자신 있게 가능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119 구급차량의 도움으로 응급실행입니다.다시 정화 검사를 거쳐서 자신 온 진단 결과는 갑상선 기능 항진증이었습니다.​

>

>

감기에 걸려도 약국에서 적당히 약을 먹고 버티는 무식한 행동을 해온 저에게도 전조증상은 있었습니다.응급실에 실려가기 전, 몇 개월 전부터 평소보다 더 피곤하기 쉬웠거든요. 원래 땀을 흘리고 살았고, 피곤함은 바쁘고, 잦은 회식 때문이라고 의견했기 때문에, 전혀 병의 전조라고는 할 수 없었습니다.그러다 근육마비에까지 이르게 된 겁니다.​

>

갑상선은 갑상선 호르몬을 분비하는 목의 전방에 위치한 나비 모양의 내분비 기관입니다. 갑상선 호르몬은 세포 내의 대사 활동을 촉진하고 체온 유지를 돕는 역할을 하지만 갑상선에 문재가 생겨 호르몬이 과잉 분비되고 갑상선 중독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갑상선 기능 항진증, 반대로 호르몬이 적게 분비되어 우리 몸의 대사 속도를 저하시키는 것을 갑상선 기능 저하증이라고 합니다.의사나 전문의가 아니기 때문에 병의 원인과 치료법을 알 수 없고 미비한 정보를 알려서는 안 된다 견해에 의하면, 질병에 관한 자세한 상담은 의사를 통해 확인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되며, 저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해드리겠습니다.

1. 평소 더위에 약하고 땀이 많은 저라도 참을 수 없을 정도의 더위를 느껴서 땀이 많이 납니다. 평소 더위에 약하고 땀이 많은 저라도 참을 수 없을 정도의 더위를 느껴서 땀이 많아집니다. 2. 섭취를 충분히 해도 체중이 감소한다. 저는 3개월 동안 3킬로 정도 체중이 줄어든 것 같아요. 증상이 심할 경우 간혹 5kg~10kg의 제충 감소가 생길 수 있다고 한다. 3. 특별히 힘든 일을 하거나 아프지 않고 심한 체육을 한 것도 아닌데 숨이 차거나 아프지 않고 맥이 빨라지거나 손떨림 증상이 나쁘지 않아 발병할 수 있습니다. 4. 저는 업무와 잦은 술자리에서 피곤하다고 소견했지만 특별히 아무것도 하지 않았는데 피로감을 자주 느끼는 것 또한 질병의 증상으로 생각됩니다.그 외에도 증상이 있다고 합니다만, 그 경우는 저처럼 쉽게 전달하지 말고 즉시 병원에 가서 의사와 상담하십시오.제가 알게된 증상중에 가장 무섭게 느낀것은

>

바로 안구 돌출이다. 사진만 봐도 무섭지 않나요?그래서 안구 건조증이 자기 것이 겹쳐 보이는 증상이 자기 자신의 것이기도 하다.​

>

최근에는 정기적인 검사와 약으로 대부분 호르몬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와 문제없이 지내고 있습니다.모든 질병에는 치료와 다방처럼 빠르게 병을 호전시킬 수 있는 맛있는 ­음식이 있습니다.저도 한 병을 경험하면서 알고 갑상선 항진증 치료에 도움이 된 맛있는 음식이 있으므로 소개하겠습니다.사실 아프지 않아도 많이 먹으면 몸에 좋은 맛있는 음식입니다.

소개해보니제가잘안먹는소맛있는고기는빼고잘먹는소맛있는고기만소개되어버렸네요. 후후

>

저 같은 경우 갑상샘(갑상선) 기능 항진증 증상이 자신이 맞은 뒤 의사와 상처다소음 후 정기적인 혈액검사를 통해 호르몬 수치를 확인하면서 정상 수치까지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의사로부터 약을 처방받아 요즘은 별 문제없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

의사에게 처방에 의해 치료 자신의 약물로 치료하면 제 경우는 증상이 빨리 호전되었습니다.그러자 하나님, 정상치까지 낮추는 데 3년 정도 걸린 것 같네요.보통 갑상선 기능 항진증은 발병 후 2 년 정도의 약물 복용으로 치료가 가능하다고 그 성당 의사로부터 들었습니다. 소리를 자주 내는 치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저는사회생활을하다보면어쩔수없는회식자리,제가많은회식자리가있다는 핑계로완쾌하기까지시간이더걸렸네요.그 음당의 의사선생님이 그러더군요. 현대인은몸을그음보로사회생활하는것이다.라고이글을읽는분들은평소에몸관리를잘하시고불편한증상이자신이라면빠른치료를위해서병원을찾아주시길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