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탈장고양이

 

이번에 오늘 동물병원을 찾은 환자는 아주 어린 환자였습니다 작년 12월 말에 첫 내원이었는데, 그 무렵은 불과 3개월 조금 지난 아주 고양이 환자였습니다. 아직 중성화도 되지 않은 시기였지만, 이미 탈장을 위해 수술을 한 번하고 있습니다. 전 병원에서는 서혜부쪽에 선천적으로 근육이 없어 디스크가 생기고 외과적인 교정을 시도했지만 근육의 결손부위가 너무 커서 교정이 어렵다는 히스토리가 있었습니다. 오늘 동물병원을 방문했을 때는 왼쪽 넙치 쪽에 디스크가 확인되어 초음파로 확인했을 때 단순히 복강 내 지방이 튀어나와 있을 뿐만 아니라 창자가 튀어나와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내원 첫날 소변 곤란과 관련된 방광결석도 확인되었으나, 이 포스팅에서는 외상성 탈장 중심으로만 이야기합니다.)

디스크 부위에서 확인되었음 유방 디스크가 확인되면 즉시 긴급 수술을 경우가 있는가 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습니다. 탈장(hernia)이 있을 때 탈장된 장기가 탈장 링(hernia ring) 때문에 혈액을 공급받지 못하고 괴사한 경우에는 괴사한 부분을 제거하여 빠른 시일 내에 혈류를 회복시켜야 하므로 응급수술이 필요하지만, 오히려 탈장과 관련된 임상증상이 없는 경우에는 서둘러 수술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 환자의 경우 장이 복강 내에서 대퇴부 피부 아래로 튀어나온 것으로 확인되었으나, 소화기 증상은 전혀 확인되지 않았고, 내원 전에도 이미 디스크와 관련된 임상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긴급수술이 필요한 환자는 아니었습니다.

이 환자의 히스토리를 돌이켜 보면, 보호자가 길에 있는 아이를 구조한 것으로, 처음 구조했을 때는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았기 때문에 병원에 입원시켰다고 합니다. 처음 구조되었을 때는 간수치가 높고 탈수가 심했다고 합니다. 알고 보니까 카라에 환자 얘기를 보호자분이 올려주셨어요. 당시의 상황을 들어보니 매우 위험한 상황에서 보호자 분이 아기를 구조해 준 것 같습니다.

자동차와 인적이 잦은 큰길에서 맥이 풀린 두 달 된 아기 고양이 토란의 구조 이야기.www.ekara.org 어쨌든 (아이의 상태가 안정적이고 보호자분의 사정으로) 당장은 수술을 할 수가 없어서 조금 시간을 두고, 처음 아이를 만난 지 2개월 정도 지난 3월 2일, 디스크 수술을 했습니다. 예전에 병원에서 디스크 교정을 시도했지만 하지 못한 히스토리가 있고 선천적인 근육 결손 소식까지 들으며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수술에 임하게 됐습니다. 탈장은 대개 보형물 없이 봉합만으로 복구가 가능하지만 결손부위가 큰 경우에는 메시(mesh)를 맞추어 복벽에 너무 많은 장력(tension)을 가하지 않도록 합니다. 미리 메쉬도 준비해두고 수술을 시작했습니다. 포스팅에서 탈장에 대한 이야기이긴 하지만 중성화 수술과 탈장 교정술, 방광결석 제거 수술을 한꺼번에 시행하는 큰 수술이었습니다.

환자의 좌하복부 아래쪽에 복벽 결손부위가 확인됩니다. 결손부위에서 저쪽에 보이는 것은 뒷다리의 근육입니다.보통 허벅지 안쪽에 디스크가 있을 때 수의사가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은 서혜부 디스크입니다. 그러나 이 환자의 경우 서혜부에도 지방이 조금 탈장했는데 장이 허벅지 안쪽으로 튀어나온 큰 이유는 위 사진에 보이는 복벽 결손부위가 원인이었습니다. 선천적으로 근육의 결손이 되었을지도 모르지만, 선천적으로는 양쪽의 결손이 되지 않고, 또 히스토리상의 장애로 최초 구조 시에 간수치가 크게 올라갔다는 이야기도 있고, 보다 의심스러운 것은 선천적으로 근육의 결손이라기보다는 외상에 의한 복벽 파열이었습니다. 외상이 있어서 근육에 손상이 가는 경우, 간에는 별로 손상이 없어도 간수치인 ALT가 크게 올라가는 경우가 있는데(ALT는 근육으로도 만들어지는 효소이므로 간이 멀쩡해도 외상으로 근육에 손상을 입으면 ALT 수치가 올라갑니다) 그런 경우가 아닌가 의심되고 있습니다.

(사족입니다만, 수술 후에 보호자님이 기고한 카라포스팅을 보았습니다. 당시 사진을 보면 탈장 부위에 큰 멍이 들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만, 아마도 외상의 가능성을 더욱 높여주는 부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지난번 병원에서는 구조 당시 환자 사진의 원인이 어찌됐든 결손 부위가 크긴 하지만 봉합 시 장력이 크게 가해지는 곳이 아니라 결손 부위를 봉합사로 봉합했습니다

결손 부위를 봉합한 사진 탈장을 교정하는 수술을 하는 경우 두 가지 방법으로 수술을 할 수 있습니다. 탈장된 부위의 바로 위를 절개하여 외부에서 안으로 탈장된 장기를 밀어 넣는 방법이 있으며, 개복하여 복벽 안쪽에서 탈장된 장기를 끌어당기는 방법이 있습니다. 어느 쪽의 수술법을 선택할지는 수의사의 재량이지만 결손 부위가 좁아서 혈관을 좁혔기 때문에 혈류가 손상되었을 가능성이 있거나 결손 부위가 명확하지 않은 경우에는 복강 안쪽에서 접근하는 방법이 선호됩니다. 중성화와 방광결석으로 인해 어차피 개복해야 하는 경우로 결손 부위가 커서 복구할 수 없었다는 히스토리가 있었기 때문에 보다 확실하게 안으로 접근하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덕분에 절개면이 커졌습니다만, 외부에서 접근하는 것보다 쉽게 복벽의 결손 부분을 복구할 수 있었습니다.

다행히 처음부터 걱정하고 있던 것과는 달리 메쉬를 달 필요 없이 탈장을 교정할 수 있었습니다. 일반적으로 탈장 부위가 큰 경우에 사용하는 메시는 인공 보형물이기 때문에 복벽에 고정해 둘 경우 감염의 위험을 높인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복벽에 장력이 강하게 걸리지 않도록 해 준다는 면에서는 우수하지만, 어쨌든 인공적인 것이라는 단점 때문에 가능하면 메쉬를 사용하지 않고 탈장을 교정하는 것이 메쉬를 사용하는 것보다 우수합니다.(비용적인 면에서도 메쉬는 비싸기 때문에 메쉬 없는 수술이 더 좋고요.)
최근 JFMS(Journal of Feline Medicine and Surgery)에서는 리뷰 논문을 통해 외상에 의한 복벽 사례에 대해 어떻게 접근하고 어떤 형태로 치료해야 하는지에 대한 내용을 게재하고 있습니다. 복벽 결손이 확인되었다고 해도 즉시 수술을 하는 것을 권장하지 않고, 우선 환자의 전신 상태를 평가하여 생명에 지장이 있으면 그것을 먼저 교정하고, 그 후에 물리적 결손 부위를 교정하는 것을 추천하는 내용이 재검토되었습니다.

환자는 수술 후 진통관리와 (방광결석수술을 위해) 소변을 보지 않았는지 확인한 후 다음날 퇴원하여 수술 후 2주차가 되었을 때 봉합하였습니다. 6개월 전에 수술을 2번이나 한 환자에서 몇 안되는 묘생을 아주 파란만장하게 보냈는데, 수술 예후도 좋고, 좋은 보호자를 만나서 앞으로의 묘생에 꽃길만 있을 것 같아서… 의료진도 보람을 느꼈다는 말인가요? 앞으로는 다시 몸에 메스 대는 일 없이 평생 꽃길… 아니 줄길만 걸었으면 좋겠어요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 104 2층